시사메디in
> 뉴스in > 보험
병원 상습적으로 입원하면 보험사기꾼 의심5년간 650일 입원한 부부 보험사기단 붙잡여
박상근  |  psg@sisamedi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03  01:14:32

전북 완주경찰서는 2일 가벼운 상처나 감기 등을 이유로 병원에 상습적으로 입원해 보험금을 타낸 혐의(사기)로 진모(47·여)씨와 남편 김모(5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2008년 3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전북 지역의 29개 병원에 44차례에 걸쳐 650일간 입원하면서 보험금 1억9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2005년 8개 보험사에 보험을 가입한 뒤 가벼운 상처가 생기거나 감기 같은 증세가 와도 2주 단위로 병원을 옮겨가며 입원해 보험금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진씨는 경찰에서 "허리 디스크 수술도 받았고 몸이 자주 아파서 입원했지 보험금을 타기 위해서 거짓으로 입원한 것은 아니다"고 진술했다.

박상근의 다른기사 보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1
논문 수 1위 가톨릭의대…SCI 국제논문은 서울의대 '여전'
2
"故백남기방지법? 주임교수 당직 세우는 황당 입법"
3
상급종병 수익성 10년새 악화일로…대도시 성장 둔화 극심
4
상임위 넘은 성범죄의사 30년 취업제한법, 의료계 비상
5
상급종병 중증도 전쟁에 홍보 담당자는 죽을 맛
6
"환자경험평가, 피할 수 없는 대세"라지만 부담·혼란의 병원들
7
자신만만 한국얀센, '옥형님' 리더십 눈길
8
전북-전남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복귀 긍정 신호 '감지'
9
3월부터 의료인 명찰 패용 의무화…과태료 최대 70만원
10
힘겨운 제약, 경영 승계 성적표 A+ 나올까
동영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마포구 서교동 351-11 이혜2빌딩 6층  |  대표전화 : 02-3674-7611~3  |  팩스 : 02-3674-761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21  |  등록일 2012년 5월18일  |  발행인 : 박두혁  |  편집인 : 권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찬휘
Copyright © 2013 시사메디i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