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메디in
> 뉴스in > 보험
삼성화재 설계사 고객 돈 660만원 갖고 잠적
박상근  |  psg@sisamedi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09  18:41:22

삼성화재 보험설계사가 고객이 맡긴 돈 600여만원을 갖고 잠적, 삼성화재가 추가 피해 여부 등 자체 감사를 벌이고 있다.

7일 삼성화재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12월 말께 삼성화재 부산 송도지점 소속 설계사 김모(42.여)씨가 고객 A씨에게서 660만원을 받고서 잠적했다는 민원이 삼성화재와 금감원에 동시에 접수됐다.

설계사 김씨는 고객 A씨에게 보험계약을 해지하고 환급금 660만원을 자신에게 맡기면 1년 뒤 800만원으로 불려주겠다고 약속했지만, 작년 9월 계좌로 돈을 입금받고 나서 지난달 중순께 잠적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김씨가 잠적하기 약 한 달 전에 회사를 그만두고 한 독립법인대리점(GA)으로 자리를 옮겼다"면서 "거기에서도 비슷한 문제를 일으켜 해촉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금감원은 김씨가 고객 보험금을 횡령했는지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어서 일단 삼성화재의 자체 조사 결과를 지켜볼 예정이며 검사 여부는 추후 판단할 계획이다.

박상근의 다른기사 보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1
논문 수 1위 가톨릭의대…SCI 국제논문은 서울의대 '여전'
2
상임위 넘은 성범죄의사 30년 취업제한법, 의료계 비상
3
환자 진료비 안돌려주고, 직원에게 펑펑 쓴 부산대병원
4
"환자경험평가, 피할 수 없는 대세"라지만 부담·혼란의 병원들
5
자신만만 한국얀센, '옥형님' 리더십 눈길
6
3월부터 의료인 명찰 패용 의무화…과태료 최대 70만원
7
빅5 관할 공단 서울본부, 1년간 상생협의체 꾸려보니...
8
방만경영·부당청구로 53억원 회수조치된 경북대병원
9
광고의 기적은 없었다…화이자 애드빌 국내 시장서 '망신'
10
제10대 을지대의료원장에 이승훈 박사
동영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마포구 서교동 351-11 이혜2빌딩 6층  |  대표전화 : 02-3674-7611~3  |  팩스 : 02-3674-761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21  |  등록일 2012년 5월18일  |  발행인 : 박두혁  |  편집인 : 권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찬휘
Copyright © 2013 시사메디i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