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메디in
> 뉴스in > 학술
노인 당뇨환자, 저혈당 자주 발생하면 치매 위험 3배 UP경희대병원 이상열 교수팀, 2형 당뇨병 임상연구센터 코호트 연구
김민아 기자  |  kma@sisamedi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2  13:54:03

노인 당뇨병 환자의 저혈당이 잦을수록 치매 위험도가 올라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희의료원에서 주관하는 보건복지부 지정 2형 당뇨병 임상연구센터(KNDP) 우정택, 이상열 교수 연구팀은 노인 당뇨병 환자의 저혈당과 치매 등의 인지기능장애의 상관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 그 결과를 2일 공개했다.
 
KNDP 코호트 대상자 중 60세 이상의 저혈당증이나 인지기증장애 병력이 없는 사람 1,975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대상자들의 임상경과 판정을 위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청구자료를 연계 분석했다.

연구 대상자의 평균 관찰 기간은 약 3.4년이었으며, 이 중 118명의 대상자에서 심한 저혈당이 발생했다.

저혈당을 경험하지 않았던 대상자에서 1000인년(person-year, 대상자 1000명을 1년 동안 관찰한 것으로 환산한 단위)당 약 6.8건의 치매가 발생했다.

반면 심한 저혈당(70mg/dL 이하)을 경험한 대상자에서는 1000인년당 약 18.3건의 치매가 발생해 치매 발생 위험이 약 3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위험도의 증가는 다양한 임상 변인을 통제한 이후에도 계속 유의했다.

이상열 교수는 “저혈당은 당뇨병 관리에 있어서 고혈당 못지않게 중요한 부분”이라며 “당뇨병 환자들의 만성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 정상에 가깝도록 혈당을 유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지만 지나치게 엄격하고 철저한 혈당 관리만을 강조할 경우 저혈당으로 인한 또 다른 합병증 발생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혈당은 의학적으로 통상 혈장 포도당 70mg/dL 이하인 상태를 의미한다. 당뇨병이 없는 정상인에게서 저혈당은 거의 발생하지 않지만 혈당강하제 혹은 인슐린을 투약 중인 일부 당뇨병 환자들에서 다양한 원인에 의해 저혈당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심한 저혈당이 발생하면, 의식저하나 쇼크 등으로 인해 심혈관질환의 발생률, 그리고 이로 인한 사망률이 증가할 수 있어 임상적으로 상당한 주의가 필요한 증상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일부 연구에서 저혈당이 치매 등 각종 인지기능의 저하와도 관련된다는 결과가 보고됐지만 아직 한국인에서 이에 대한 정확한 인과관계를 살펴본 연구 결과는 거의 없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당뇨병 분야 국제학술지 Diabetes Research and Clinical Practice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민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1
논문 수 1위 가톨릭의대…SCI 국제논문은 서울의대 '여전'
2
상임위 넘은 성범죄의사 30년 취업제한법, 의료계 비상
3
환자 진료비 안돌려주고, 직원에게 펑펑 쓴 부산대병원
4
"환자경험평가, 피할 수 없는 대세"라지만 부담·혼란의 병원들
5
자신만만 한국얀센, '옥형님' 리더십 눈길
6
3월부터 의료인 명찰 패용 의무화…과태료 최대 70만원
7
빅5 관할 공단 서울본부, 1년간 상생협의체 꾸려보니...
8
방만경영·부당청구로 53억원 회수조치된 경북대병원
9
광고의 기적은 없었다…화이자 애드빌 국내 시장서 '망신'
10
제10대 을지대의료원장에 이승훈 박사
동영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마포구 서교동 351-11 이혜2빌딩 6층  |  대표전화 : 02-3674-7611~3  |  팩스 : 02-3674-761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21  |  등록일 2012년 5월18일  |  발행인 : 박두혁  |  편집인 : 권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찬휘
Copyright © 2013 시사메디i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