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메디in
> 뉴스in > 학술
통풍환자, 일반인보다 대사증후군 유병률 22% 더 높다고대구로병원 연구팀, 인슐린 저항으로 인한 복부비만 원인으로 분석
권문수 기자  |  kms@sisamedi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2  14:25:40

통풍 환자들에서 비만과 고혈압, 지질대사 이상 및 내당능 장애 등 대사증후군 및 만성신장질환의 유병률이 일반인 보다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됐다.

   
▲ 송관규 교수
고대구로병원 류마티스내과 송관규·김재훈·정재현 교수와 고대안산병원 최성재 교수가 참여한 연구팀은 2003년부터 2014년까지 우리나라 성인 통풍 환자 남녀 151명을 대상으로 체질량 지수(BMI), 허리둘레(WC), 혈압측정과 채혈을 통한 트리글리세리드(TG), 고밀도 지단백질 콜레스테롤(HDL-C), 혈청 포도당, 요산(SUA), 크레아티닌, C-펩타이드와 인슐린 저항성(HOMA-IR) 등을 측정해 통풍 환자들의 대사증후군과 신장기능을 분석했다.

이 결과 세계보건기구(WHO)의 아시아-태평양 비만기준 정상체중은 28.4%에 불과하고, 복부비만 46.5%, 비만환자 41.9%, 과체중 29.7%로 나타났다.

특히 78%에서 고혈압이 있었고, 54%가 고중성지방혈증이었다. 또 46%에서는 낮은 고밀도 지단백질 콜레스테롤(HDL-C)이 나타나 통풍환자들에게서 대사증후군 비율이 높았다.

실험에 참여한 통풍 환자 중 33.1%에서 높은 공복혈당이 나타났으며, 무려 50.8%는 대사증후군 유병률을 보였다. 2012년 일반인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인 28.2% 보다 22% 가량 더 높았다.

체내에 요산(SUA)이 과잉 생산되거나 축적되는 고요산혈증은 대사증후군뿐 아니라 만성 신장질환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사증후군이 있는 통풍 환자는 일반 통풍 환자 보다 높은 요산(SUA) 수치를 보이면서 통풍의 위험인자로 작용해 만성 신장질환을 악화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적으로 고요산혈증은 약물치료가 가장 효과적이지만 무증상에서는 요산(SUA) 수치가 일정 정도 이상 높지 않는 한 약물치료를 하지 않기 때문에 금주 및 식이조절, 대사증후군 관리를 통해 요산(SUA) 수치를 감소시키는 것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대구로병원 류마티스내과 송관규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통풍 환자에서 증가한 인슐린 저항성(HOMA-IR)이 복부비만으로 이어져 대사증후군과 신장 질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며 “통풍 자체의 질환뿐만 아니라 대사증후군 및 신장질환 등의 합병증을 예방 할 수 있는 진료와 약 복용 등이 반드시 병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학회지인 대한내과학회 영문학술지(The Korean journal of internal medicine) 10월호에 게재됐다.

권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1
외부에서 인정받은 건보공단표 인재 개발 교육
동영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마포구 서교동 351-11 이혜2빌딩 6층  |  대표전화 : 02-3674-7611~3  |  팩스 : 02-3674-761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21  |  등록일 2012년 5월18일  |  발행인 : 박두혁  |  편집인 : 권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찬휘
Copyright © 2013 시사메디i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