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메디in
> 뉴스in > 학술
조산아 제대혈 분석으로 성장시 비만 위험성 예측이대목동병원 김영주 교수, 특정 유전자의 메틸화가 혈중대사 지표변화
권문수 기자  |  kms@sisamedi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21  10:22:35

이대목동병원 김영주 교수팀은 조산으로 태어난 신생아의 제대혈에서 MC4R(Melanocortin 4 receptor)과 HNF4A(Hepatocyte nuclear 4 alpha) 유전자의 메틸화(유기 화합물에 메틸기를 결합시키는 반응)가 혈중 대사 지표의 변화와 관련됐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2007년부터 2010년 사이에 이대목동병원에서 출생한 조산아 85명의 아이들과 정상 분만아 85명의 제대혈을 채취하고 대사증후군을 예측할 수 있는 혈중 지표를 분석했다.

제대혈에서 비만 및 지질 대사와 관련된 유전자 가운데 MC4R와 HNF4A 유전자를 대상으로 가장 최신의 분석법인 유전자의 메틸화를 분석하는 방법을 이용해 유전자 메틸화 수준과 이에 따른 혈중 대사 지표와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조산아와 정상 분만아에서 대사증후군을 예측할 수 있는 혈중 지표 중 하나인 중성지방(Triglyceride)과 MC4R와 HNF4A 유전자의 메틸화 수준 사이에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높은 수준의 중성지방 수치(전체 상위 10%)를 보이는 조산아의 MC4R과 HNF4A 메틸화 수준이 유의하게 낮게 나타났다.

이는 조산아의 제대혈에서 낮은 수준의 메틸화를 보이는 경우는 아이가 성장하면서 소위 ‘따라잡기 성장’으로 인한 비만이나 대사증후군의 발병 위험성이 높아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김영주 교수는 “이번 연구는 조산아의 제대혈 검사를 통해 조산아가 성장했을 때 비만이나 대사증후군의 위험성을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결과는 세계적인 의약 학술지인 Medicine 인터넷판 8월호에 게재되었다.

조산(Preterm Birth, 早産)
조산은 보통 임신기간을 기준으로 하여 20주 이후부터 37주 이전까지의 분만을 말한다. 조기 진통은 전체분만의 6~15% 정도이고, 국내에서는 매년 약 5만 명의 조산아가 발생한다.

특히, 조산으로 구분하는 37주 미만 출생아의 구성비는 6.7%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이며 다태아의 경우 37주 미만 출생아의 구성비가 57.3%로 전년보다 증가했다.

조산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며 이중에서 조산의 과거력, 임신기간 동안의 짧은 자궁경부 길이, 다태 임신, 나이, 감염질환, 만성질환, 정신건강 상태, 유전적 요인, 생활 요인(파트너의 폭력, 흡연, 알코올, 약물남용) 등 여러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중 조산의 가장 흔하고 중요한 위험 인자는 조산의 과거력(가족력)과 짧은 자궁경부 길이이며, 임산부의 감염에 의해 25~40% 정도의 위험도가 존재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최근 통계청에서 발표된 출생 통계를 보면, 합계 출산율(여자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1.205명으로 전년(1.187)보다 0.02명 증가하였으나 그 이전까지는 계속적으로 해마다 감소하고 있다. 모(母)의 평균 출산 연령은 32.04세로 전년보다 0.20세 상승했으며 고령 산모(35세 이상) 구성비는 21.6%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다.

권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1
논문 수 1위 가톨릭의대…SCI 국제논문은 서울의대 '여전'
2
"故백남기방지법? 주임교수 당직 세우는 황당 입법"
3
상급종병 수익성 10년새 악화일로…대도시 성장 둔화 극심
4
상임위 넘은 성범죄의사 30년 취업제한법, 의료계 비상
5
상급종병 중증도 전쟁에 홍보 담당자는 죽을 맛
6
"환자경험평가, 피할 수 없는 대세"라지만 부담·혼란의 병원들
7
자신만만 한국얀센, '옥형님' 리더십 눈길
8
전북-전남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복귀 긍정 신호 '감지'
9
3월부터 의료인 명찰 패용 의무화…과태료 최대 70만원
10
힘겨운 제약, 경영 승계 성적표 A+ 나올까
동영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마포구 서교동 351-11 이혜2빌딩 6층  |  대표전화 : 02-3674-7611~3  |  팩스 : 02-3674-761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21  |  등록일 2012년 5월18일  |  발행인 : 박두혁  |  편집인 : 권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찬휘
Copyright © 2013 시사메디i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