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메디in
> 뉴스in > 메디
부산대병원에 영화배우 오달수가 떴다
권문수 기자  |  kms@sisamedi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27  11:16:17

   
 
   
 
   
 
부산대병원(병원장 이창훈)은 지난 25일 오후1시 30분 부산대병원 본관(A동) 1층 성산홀에서 ‘대한민국 대표 천만요정, 영화배우 오달수 – 부산대학교병원 홍보대사 위촉식 및 사인회’를 개최했다.

부산대병원은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힘을 싣고 한층 더 고객에게 친근하고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개원 60주년 해를 맞이해 영화배우 오달수 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해 향후 다양한 홍보영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영화배우 오달수 씨는 부산지역 초·중·고교와 대학을 졸업했으며, 1990년 극단 연희단거리패로 데뷔해 영화 '괴물', '7번 방의 선물', '변호인', '국제시장', '조선 명탐정', '암살', '베테랑 등 관객 천만을 넘는 다수의 영화에 출연했다.

부산대병원 홍보대사에 위촉된 오달수 씨는 “고향인 부산·경남지역에서 대표하는 부산대학교병원에서 홍보대사를 맡게 되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며 “아픈 사람을 낫게 하거나 치료하는 기술은 없지만 환자들의 쾌유를 빌며 부산대병원을 위해서 열심히 뛰겠다”고 전했다.

이창훈 병원장은 “부산이 낳은 국민적 배우가 우리병원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돼 영광스럽고 감사하다”고 답했다.

오달수씨는 위촉식 행사 후 환자 및 내원객들과의 기념촬영과 사인회를 진행했다. 또 사인회 모든 참가자들에게 함께 사진을 찍어 주는 등 환자 및 내원객에게 위안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권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1
논문 수 1위 가톨릭의대…SCI 국제논문은 서울의대 '여전'
2
"故백남기방지법? 주임교수 당직 세우는 황당 입법"
3
상급종병 수익성 10년새 악화일로…대도시 성장 둔화 극심
4
상임위 넘은 성범죄의사 30년 취업제한법, 의료계 비상
5
상급종병 중증도 전쟁에 홍보 담당자는 죽을 맛
6
"환자경험평가, 피할 수 없는 대세"라지만 부담·혼란의 병원들
7
환자 진료비 안돌려주고, 직원에게 펑펑 쓴 부산대병원
8
자신만만 한국얀센, '옥형님' 리더십 눈길
9
전북-전남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복귀 긍정 신호 '감지'
10
3월부터 의료인 명찰 패용 의무화…과태료 최대 70만원
동영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마포구 서교동 351-11 이혜2빌딩 6층  |  대표전화 : 02-3674-7611~3  |  팩스 : 02-3674-761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21  |  등록일 2012년 5월18일  |  발행인 : 박두혁  |  편집인 : 권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찬휘
Copyright © 2013 시사메디i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