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메디in
기사 (전체 1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점입가경으로 가는 서남대 사태
서남대학교사태가 점입가경이다. 의과대학도 금년에 학생모집을 하기는 했으나 대학이 정상화되지 못함에 따라 점점 더 폐과 수준으로 기울고 있는 형세다. 이에 따라 교수, 학생, 학부모, 지역사회, 모두 우려감이 증폭되고 있다.지난해 11월 16일 실시된
시사메디in   2016-03-09
[사설] 안팎으로 꼬여가는 서남대, 결국 폐교수순 밟나?
2016년 신학기를 앞두고 서남대학교 사태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학교법인 서남학원 임시이사회에서 대학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명지의료재단과 학교의 실질적인 주인을 자처하는 구 재단이사회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예수병원유지재단이 학교정상화를 두
시사메디in   2016-02-20
[사설] [사설]돈벌이 경영은 누가 시키고 있는가?
국제성모병원이 진료기록을 허위 조작해 보험진료비를 부당하게 청구했다고 경찰에 제보했던 이모 간호사(남, 40세)가 인천지법에서 징역 4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이 씨는 국제성모병원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병원 직원을 불러내 병원의 다른 비
시사메디in   2015-12-01
[사설] 개인 분풀이에 휘말린 보건의료노조
지난 10월 7일 국가인권위원회가 인천성모병원 홍명옥 노조위원장이 제출한 ‘집단 괴롭힘’ 사건에 대하여 각하결정을 한데 이어 10월 말 검찰이 ‘국제성모병원의 진료비허위부당청구 및 환자유인에 의한 의료법위반사건’을 수사한 결과 진료비허위청구는 없었던
시사메디in   2015-11-16
[사설] 국제성모병원에 20억 요구한 공갈범과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와 무상의료운동본부는 왜 지난 8개월간 국제성모병원과 가톨릭인천교구청 앞에서 줄기차게 병원 흔들기를 했을까?최근 인천지방검찰청은 국제성모병원의 허위·부당 청구에 대한 혐의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환자유인 행위에 대해서는 의료법 위반
권문수 기자   2015-11-06
[사설] [발언대] 의료계에서 보는 메르스 사태의 교훈
한 달 이상동안 기승을 부리던 메르스가 나흘간 신규 확진자와 추가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어서 아직 안심하기에는 섣부르지만 진정세로 접어들었다고 조심히 기대를 해본다. 경상남도는 창원의 A병원의 즉각적인 코호트격리로 인해서 추가 확산이 조기에 차단되
시사메디in   2015-07-03
[사설] 의사협회 회장은 투쟁만 할 것인가?
지난 15년간 의협은 투쟁을 외치는 회장을 선출해왔다. 선거 과정에서 교도소에 갈 각오를 묻는 회원도 있었고 당연히 교도소 가겠다고 외치는 사람도 있었지만 실제로 누가 어떤 투쟁을 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무슨 성과를 이루었는지를 꼽으라고 하면 더
시사메디in   2015-02-09
[사설] 등 돌린 의협회원들 하나로 모으는 역할 해야
대한의사협회 노환규 전 회장의 불신임으로 의료계는 혼돈 그 자체다. 의협 임시집행부는 대의원회가 중심이 된 비상대책위원회와 갈등을 지속해왔고, 불신임으로 의협을 떠난 노환규 전 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이용해 여전히 의료계 갈등을 유발하는 발언을 이어
시사메디in   2014-06-19
[사설] 의사-약사들 서로 우롱하는 성명서 이젠 지겹다
의사와 약사가 이번에는 약사회의 설문조사를 두고 또 으르렁 거리고 있다. 성분명처방에 의약품 청구불일치, 의사 진료와 약사의 조제 등을 두고 갈등을 반복하고 있다.의사협회와 약사회는 뒷짐을 지고 있고, 마치 전위대처럼 전국의사총연합과 전국실천하는약사
시사메디in   2013-08-29
[사설] 의협 진정한 의사 최고단체 되려면 먼저 권한을 버려라
대한의사협회 노환규 회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협의 위상을 한탄하는 글을 올렸다. 의협이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의사단체이면서도 의원 단체의 이미지로 인해 대정부 정책에 한계가 있다는 내용이다.그러면서 의협은 의학회와 병원협회 등을 아우르는 최고
시사메디in   2013-08-28
[사설] 늘어나는 의사 ‘성추행’…환자와 교감하라
이른바 윤창중 성추행 사건으로 국내에서는 ‘성추행’에 대해 민감한 시기에 의사와 간호사가 마취된 환자를 상대로 성추행을 저질러 조사를 받고 있다.지난 3월 강남 신사동에 있는 한 성형 클리닉에서 가슴 수술을 받은 20대 여성 A씨는 수술 중 녹취한 5
시사메디in   2013-05-27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마포구 서교동 351-11 이혜2빌딩 6층  |  대표전화 : 02-3674-7611~3  |  팩스 : 02-3674-761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21  |  등록일 2012년 5월18일  |  발행인 : 박두혁  |  편집인 : 권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찬휘
Copyright © 2013 시사메디in. All rights reserved.